2014년 9월 21일 일요일

다시 시작하며...

오래간만에 글을 다시 씁니다. 

그동안 많은 일들이 있었고, 아직도 몇몇가지는 진행형입니다. 

한동안 글쓰기를 멈췄던 이유가 여러가지 있었습니다만, 

가장 큰 이유는

많은 분들이 "아웃라인좀 보내주세요..."라고 요구하셨던 것이고, 

그리고

'퍼가지 마세요...'라는 부탁에도 불구하고 "퍼갑니다" 라는 말 한마디 없이 퍼가시는 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. 

이미 말씀드린바 있습니다. 

이 블로그는 제가 공부하면서 언젠가 출판할 생각으로 정리한 노트들을 기본으로 작성한 것이라고 ...

그런데...

더 큰 목적을 앞에 두고 글쓰기를 멈춘다는 것이 저에게 득이 될 것인가 아니면 해가 될 것인가를 생각해 본 결과, 

다시 쓰는 것이 옳다라고 판단했습니다. 

하지만, MBE만 限해서 쓰지는 않겠습니다. 

여러가지, 관심갖고 있었던 분야의 미국법을 하나씩 하나씩 소개하는 시간도 갖겠습니다.

그럼...


댓글 1개:

  1. 안녕하세요. 저는 최근에 로스쿨 졸업하고 미국 변호사 시험을 준비 중인 사람입니다. 우연히 변호사님 글을 읽고 과목 이해에 큰 도움을 받았습니다. 실례가 안된다면 혹시 다른 과목들에 대한 글이 있으신지 아니면 블로그 상에 나와있는 것 처럼 책으로 출판을 하셨는지 알려주실 수 있으신가요? 다른 과목에 대한 글도 있다면 읽고 공부에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질문 드립니다. 메일이나 본 댓글에 답글 같은 방법으로 연락 주시면 매우 감사하겠습니다. 감사합니다. sparkymiz@gmail.com

    답글삭제